티스토리 뷰

책과 영화

포화속으로

KYOOSANG 2010. 10. 5. 20:25



결론적으로 재미있게 봤다.

다만, 연출력이 약간 부족하다. 
모르는 사람이 하는 막말이라치고 이야기하자면
전쟁관련 영화라고 부산하고 지저분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영상들이 정신이 없다. 긴박해야 할 장면이 그냥 정신없었다.
전쟁영화의 꽃은 전투장면이지만,
이 영화의 전투장면은 나뭇잎이었나. 흔들렸다.
개인적으로 기존의 유명한 전쟁영화의 연출기법에서
조금 다른 방향으로 발상을 전환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 좋았다.
국내에 몇 없는 전쟁영화라서도 재미있었다.




인터넷 찾아보다 발견한 것.

영화에서도 나오던 일기

당시 포항여고를 지키던 이우근 학도병의 일기다.



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습니다. 그것도 돌담 하나를 사이에 두고 10여 명은 될 것 같습니다. 나는 4명의 특공대원과 함께 수류탄이라는 무서운 폭발 무기를 던져 일순간에 죽이고 말았습니다. 수류탄의 폭음은 나의 고막을 찢어버렸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귓속에는 무서운 굉음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어머니. 적은 다리가 떨어져 나가고 팔이 떨어져 나갔습니다. 너무나 가혹한 죽음이었습니다. 아무리 적이지만 그들도 사람이라고 생각하니 더욱이 같은 언어와 같은 피를 나눈 동족이라고 생각하니 가슴이 답답하고 무겁습니다. 

어머니, 전쟁은 왜 해야 하나요? 이 복잡하고 괴로운 심정을 어머님께 알려드려야 내 마음이 가라앉을 것 같습니다. 저는 무서운 생각이 듭니다. 지금 내 옆에서는 수많은 학우들이 죽음을 기다리는 듯 적이 덤벼들 것을 기다리며 뜨거운 햇빛 아래 엎드려 있습니다. 적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언제 다시 덤벼들지 모릅니다. 적병은 너무나 많습니다. 우리는 71명 입니다. 이제 어떻게 될 것인가 생각하면 무섭습니다. 

어머니, 어서 전쟁이 끝나고 어머니 품에 안기고 싶습니다. 어제 저는 내복을 손수 빨아 입었습니다. 물내 나는 청결한 내복을 입으면서 저는 두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어머님이 빨아 주시던 백옥 같은 청결한 내복과 내가 빨아 입은 내복 말입니다. 그런데 저는 청결한 내복을 갈아입으며 왜 수의를 생각해 냈는지 모릅니다. 죽은사람에게 갈아 입히는 수의 말입니다. 

어머니, 어쩌면 제가 오늘 죽을지도 모릅니다. 저 많은 적들이 그냥 물러 갈 것 같지는 않으니까 말입니다. 

어머니, 죽음이 무서운 게 아니라, 어머님도 형제들도 못 만난다고 생각하니 무서워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살아가겠습니다. 꼭 살아서 가겠습니다. 어머니, 이제 겨우 마음이 안정이 되는군요. 어머니, 저는 꼭 살아서 다시 어머니 곁으로 가겠습니다. 상추쌈이 먹고 싶습니다. 찬 옹달샘에서 이가 시리도록 차가운 냉수를 한없이 들이키고 싶습니다. 

아! 놈들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다시 쓰겠습니다. 

어머니, 안녕! 안녕! 아 안녕은 아닙니다. 다시 쓸 테니까요. …그럼…


어머니도 돌아가셔서 이 일기를 못보셨단다.


아 전쟁.




'책과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인의 엉터리 딸기잼  (0) 2011.01.28
까밀로 지테의 공간예술론 도시 건축 미학  (0) 2010.10.06
포화속으로  (0) 2010.10.05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0) 2010.09.08
린다 린다 린다  (0) 2010.09.01
소라닌  (0) 2010.08.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