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 나온 아줌마가 아줌마답게 백화점 매대에서 파격 세일을 하던 유명 메이커 "푸마"의 단화를 단돈 만 오천 원. 두 개니까 삼만 원에 낚아왔다. 사이즈가 빠른 속도로 동나고 있던 와중에도 집중력을 발휘했던 것 같다. 엄청나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커플 신발, 그것도 아주 똑같이 생긴 신발이 생겼다. 그래도 같은 날 신는 일은 없을 거다.







'어제·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어떤 삶을 원하는가?  (1) 2015.11.25
가족사진  (2) 2015.11.21
나는 여름이 전속 사진가  (0) 2015.08.13
오이김치  (0) 2015.06.21
어서 당장 그 간식을 내 입속에 넣어라  (0) 2015.05.1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