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출러렁출러렁하고 시원한데다 단돈 사천원이야.

해골이 사천 개는 그려져 있네. 하나당 일원.






201606

kyoosang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뭐 먹냐.  (0) 2016.09.25
아무리 정리해도 항상 가득 찬다.  (0) 2016.08.23
그렇게 노래를 부르던 냉장고바지를 입었다.  (0) 2016.06.27
비오는 날 출근길  (0) 2016.06.26
웅장한 하늘  (0) 2016.06.13
1st, 2nd, 100  (0) 2016.05.1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