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림과 사진

밤이 흐른다

KYOOSANG 2008. 12. 30. 10:01


 
200811ⓒkyoosang    



어찌보면 낮의 하늘을 보는 시간보다 밤의 하늘을 보는 시간이 더 길다.
해의 기운으로 살기보다는 별과 달의 기운으로 사는지도 모른다.
하루하루 시간이 흘러가고

신나게 밤이 흐른다.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픈날  (0) 2009.02.18
밤의 기분  (0) 2008.12.30
밤이 흐른다  (0) 2008.12.30
노란방  (1) 2008.10.20
In a bus  (1) 2008.09.19
Western scrub jay  (0) 2008.07.3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