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림과 사진

새벽

KYOOSANG 2009. 5. 10. 18:17






새벽 해를 보는 날이 너무 많아졌다.
한숨 쉬고 툴툴대지만, 그래도 솔직히 싫은건 아니다.
싫다기 보다는 그저 몸이 버텨주기를 바랄뿐이다.





200905ⓒkyoosang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틈없는 생활  (0) 2009.05.22
잘 느껴지지 않는 변화  (2) 2009.05.14
새벽  (0) 2009.05.10
슬픈날  (0) 2009.02.18
밤의 기분  (0) 2008.12.30
밤이 흐른다  (0) 2008.12.3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