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책과 영화

서울은 지금 몇 시인가

KYOOSANG 2010. 5. 26. 14:30



율산과 신선호 이야기. 어마어마한 기업의 팽창이 글을 통해 와닿지는 않았다.
신화와 같은 이야기라고 하지만 그 대단함을 그냥 읽어서 알게된 정도. 위키피디아를 보고 있는 것 처럼.
그만큼 못썼다고 느껴진다.

그러나

그 내용만은 이 안의 스토리가 정령 사실이 아니라 하더라도
대단한 사람임은 분명하다.

감동은 덜해도 재미는 있다.




'책과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Richard Hammond presents Bloody Omaha (The Graphics)  (1) 2010.07.16
일의 기쁨과 슬픔  (0) 2010.06.17
서울은 지금 몇 시인가  (0) 2010.05.26
서울 도시계획 이야기  (1) 2010.05.26
노인과 바다  (0) 2010.05.10
데미안  (0) 2010.04.2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