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책과 영화

일의 기쁨과 슬픔

KYOOSANG 2010. 6. 17. 16:23


이 책의 제목이 왜 일의 기쁨과 슬픔인가가 궁금했다.
책의 내용은 일의 기쁨과 슬픔을 말하기 보다는
일과 일의 연결고리를 계속해서 찾아 연결하는게 중심이다.

다행히도 권미에 번역하신 분이 이것에 대해 설명해 놓았다.
근데 기억이 안나네. 뭐 그 변명이 인상적이지 않았나보다.

하나의 대상을 끝까지 파고들어보는 것은 나의 성향과도 비슷하다.
결국 그러다가 처음의 갈길을 놓쳐버리는 경우도 있지만
그런것을 문제라고 하지 않는다면 재미있는 일이 된다.

책을 통해 특별히 뭔가 느낀건 없다. 재미도 뭐. 그냥저냥. 좋은 책임은 분명한 것 같다.

기억에 남는건 한국과 관련된 여러가지 아이템들이 나온다는 것이고
그래서 든 생각은 이 분도 베르베르처럼? 뭐 그정도?

내내 꾸준하게 생각한 것은 누군가에게는 전혀 아무런 가치도 없을수 있는 이런 작업을 위해
어디선가 지원을 받고, 온 힘을 다해 여행을 하고, 글을 쓰는 이 직업이.. 직업인가? 라는 것이다.

방구석에 처박혀서 인터넷 여행을 하는 이 인간이 답답해 보이기도 하고.


난 이책의 글보다는 사진이 더 좋았다.



그래도 좋은책




'책과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라닌  (0) 2010.08.23
Richard Hammond presents Bloody Omaha (The Graphics)  (1) 2010.07.16
일의 기쁨과 슬픔  (0) 2010.06.17
서울은 지금 몇 시인가  (0) 2010.05.26
서울 도시계획 이야기  (1) 2010.05.26
노인과 바다  (0) 2010.05.1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