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오늘

소파를 버렸다

KYOOSANG 2017. 2. 8. 23:24

옛날에 어떻게든 작은 가구를 찾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이 소파 저 소파 앉아 가면서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쿠션감을 보이는 이인용 소파를 들였다.
겨우 3년이 지났을 뿐인데 자리를 한껏 차지하면서 집을 좁게 만들고 벽을 갑갑하게 한다는 모함을 받고 버려지게 되었다. 천년 만년 함께 할 줄 알았는데 아쉽다. 소파를 치우니 시원하지만 발랄한 색과 까칠한 천때기의 감촉이 그립다.


'어제·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이가 집에 왔다.   (1) 2017.02.15
안경이 똑 부러졌다  (0) 2017.02.10
소파를 버렸다  (0) 2017.02.08
나는 어떤 삶을 원하는가?  (1) 2015.11.25
가족사진  (2) 2015.11.21
만오천원짜리 푸마 커플 운동화  (0) 2015.10.2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