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기 

모든 게 버려진 채 방치된 죽음의 늪에서 

한가로이 자식 같은 판때기 등 긁어주고 있는 

거대한 나무늘보를 찾아내 한 숨에 포착하는

다큐멘터리 사진가 유작가




2019 kyoosang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은 기다림 그리고 한 순간  (0) 2019.03.04
80살 터울 친구  (0) 2019.03.02
난이도 높은 종이접기  (0) 2019.02.22
한라봉 스마트폰 배경화면  (0) 2019.02.11
방 치우기 싫어 그린 그림  (0) 2018.05.10
패랭이꽃 싹이 텄다.   (0) 2018.05.0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