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책과 영화

리멤버 미 Remember me

KYOOSANG 2011. 3. 11. 10:22




아 맙소사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마지막의 월드트레이드센터 장면으로 인해 영화의 장르가 사라져 버렸다.

웃음만이 나는구나.

이전까지의 밋밋하고 확 튀는 것 없이 슬슬슬슬 흘러가는 이야기와 음악들은 정말 마음에 들었었는데,

왠지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의 분위기가 자꾸 생각나게 하는 영화였는데,

순간. 라스트 갓 파더보다 더 헛웃음이 나오는 영화가 되었다.


뭐 영화를 씹자는게 아니라 내가 그 의도를 잘 모르겠다는거다.

만약 이영화의 별점을 준다면 별다섯개 만점에 

남자 주인공이 아버지의 사무실에서 창 밖을 바라보는 장면까지만 해서 네 개 주겠다.






허허 자꾸 생각나.ㅎㅎㅎㅎㅎㅎ 아 배신당한 기분. 

'책과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이 있는 도시디자인 Life Between Buildings  (0) 2011.05.02
황해  (0) 2011.04.30
리멤버 미 Remember me  (0) 2011.03.11
더 콘서트 The Concert  (0) 2011.03.09
블랙스완 Black Swan  (0) 2011.03.08
거인의 엉터리 딸기잼  (0) 2011.01.2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