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얀 겔(Jan Gehl) 지음 / 김진우, 이성미, 한민정 옮김 / 푸른솔 / 2003.

Jan Gehl
1936년 생. 건축가로서 덴마크 왕립대학 건축과 교수, 에딘버러, 토론토, 멜버른, 퍼쓰, 버클리 대항 당에 교환교수로 출강하였아며 자문위원을 역임하였다.
유럽, 미국, 호주, 동부 아시아에 있는 여러 도시의 도시개발계획에 참여하였다.
http://www.gehlarchitects.com/  (다행히 영어 하지만 글자가 너무 작아! 그리고 느려 아우 답답해)



도시의 옥외공간에 대해 정성적으로 풀어 쉽게 이야기 해줬다. 특히 옥외공간에서의 활동에 중요성을 두고 있다.

간략한 내용은 이러하다. 옥외공간에서는  반드시 많은 활동이 일어나야 한다. 하지만 많다고 다가 아니다. 그 활동의 질이 높아야 한다. 옥외공간에서 일어나는 활동은 여러가지로 분류가될 수 있고 각각의 활동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 적절한 도시디자인이 필요하다. 
물리적인 디자인에서는 작고 큰 규모를 고려하여야 한다. 또한 집중시킬 것인가 분산시킬 것인가, 통합할 것인가 분리할 것인가, 초대할 것인가 쫓아낼 것인가, 개방할 것인가 폐쇄할 것인가를 결정하여야 한다. 더 세부적으로는 옥외 공간에서 발생하는 걷기, 멈추어 서기, 앉기, 보고 듣고 대화하기 등을 위한 디자인이 필요하다.


겔 선생님께서 이런 필요성을 역설하시고 그 방법의 큰 그림을 친히 그려줬다. 만세


도시의 외부공간을 단지 빠른 이동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어 버릴 것인지, 다양한 경험과 즐거움이 있는 머무는 공간을 만들것인지. 당연히 즐거움이다. 우리는 감각, 감정을 가지고 있고 소통을 하는 법을 아는 '인간'이다. 삶이 항상 즐겁고 무엇을 해야할지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은 도시공간을 만들어주자. 아름다운 외관은 기본!




 

'책과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자 도둑  (0) 2011.06.21
나의 새 남자친구  (0) 2011.06.20
삶이 있는 도시디자인 Life Between Buildings  (0) 2011.05.02
황해  (0) 2011.04.30
리멤버 미 Remember me  (0) 2011.03.11
더 콘서트 The Concert  (0) 2011.03.0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