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음악

Van Occupanther - Midlake

KYOOSANG 2008. 3. 24. 12: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눅눅한날에 눅눅한노래 건조한 목소리 쉬어가라는 진부한 가사 좋다
그리고 지금
세상을 많이 살아보지는 않았어도 이제 어느정도 알때도 됐을텐데 그래도 모르겠다
"모른다 몰라"
이게 내가 안다고 해버리면 난 그냥 아는 그대로 그 삶을 열심히 살아야 하잖아
겉으론 열정을 가지고 잘 달리는 척 보이지만 난 너무 한가하게 늑장부리고 있고
여전히 편한게 좋아 미치광이 열정이란건 피곤할까봐 피하고 있는거야
그래서 결국 난 내가 해야할 일을 여전히 모르고 있어 이젠 어느정도 알때도 됐을텐데
지치기 싫어 힘들지 않으면서 힘든척하는 것도 이제 재미없다
우울하지 않으면서 울적해 하는 것도 재미없고 즐겁지 않으면서 즐거워 하는것도 재미없고
또 내가 해야할 것을 찾으려고 고민하는 척 하는 것도 재미없고
그러니까
난 눈앞에 펼쳐진 재미난 것들만 느긋하게 하는 멋진사람이 되야겠다
그렇게 살면 참 재미있겠다.


200803 kyoosang





Van Occupanther-Midlake

I must be careful now in my steps
Years of calculations and the stress

My science is waiting, nearly complete

One glass will last for nearly a week
Let me not get down from walking with no-one

and if I stumble from exhaustion

These buckets are heavy, I fill them with water

I could ask these people, but I shouldn't bother
Oh no, I've stumbled, was I going too fast?

Some get angry, some of them laugh

They told me I wouldn't, but I found an answer

I'm Van Occupanther, I'm Van occupanther!

Let me not be too consumed with this world
Sometimes I want to go home

and stay out of sight for a long time
Let me not be too consumed with this world

Sometimes I want to go home

and stay out of sight for a long time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은 흐림 - 못(feat. 한희정)  (3) 2008.04.29
The king for a 1,000 years - Helloween [Line '06 Sao Paulo]  (0) 2008.04.12
Tanto amore - Latte E Miele  (6) 2008.02.15
Slipping away - Moby  (0) 2008.02.05
Socker - Kent  (0) 2008.01.17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